​2019년 전세계 IT 지출 3조7400억달러…전년비 0.6% ↑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7-11 08:33
올해 전세계 IT 지출이 0.6% 증가할 전망이다.

11일 세계적인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2019년 전세계 IT 지출은 총 3조7400억 달러로 예상돼 2018년보다 0.6% 늘어날 예정이다. 이는 전 분기 전망치인 1.1%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사장인 존 데이비드 러브록은 “경제 불황설, 브렉시트, 무역전쟁, 관세 등으로 인해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19년 IT 지출 규모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계속되는 관세전쟁에도 불구하고 북미 IT 지출은 2019년 3.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의 IT 지출은 2.8% 증가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존 데이비드 러브록 리서치 부사장은 “2019년이나 2020년에 경기가 침체될 가능성은 낮지만, 위험성은 충분히 높으므로 이에 대비하고 계획해야 한다”며, “기술 총괄 관리자 및 제품 관리자들은 경기 침체가 닥치면 어떤 제품 믹스와 운영 모델을 통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최적으로 배치할 것인지를 미리 계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은 2019년 가장 강력한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해 4190억달러에서 9% 증가한 457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가트너 로고.]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