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얼마나 아십니까] 앨범탐구③ "여자와도 화해 못해" 학교 3부작 'SKOOL LUV AFFAIR'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7-05 00:01
Q. 다음 문제에 알맞은 답을 적으세요.

1.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이름은 무엇인가?
2. 방탄소년단의 멤버 수는 모두 몇 명인가?
3. 방탄소년단의 멤버 이름을 나열 하시오.


'대세'라고 한다. 모두가 '안다'고 한다. 미국 빌보드 차트를 석권하고 제2의 비틀스라는 평가를 얻으며 세계를 뒤흔든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을 모를 리 없지 않은가! TV만 틀면 방탄소년단에 관한 정보가 쏟아지고 우리 딸이, 우리 아내가, 우리 직원들이 귀에 딱지가 앉도록 찬양하고 부르짖는 그들을 모르는 게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이 세상 모든 '요즘 어른들'에게 다시금 묻겠다. "당신은 정말, BTS를 알고 계신가요?"

알고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면 기본 중의 기본인 위 세 문제를 틀렸을 리가 없다. 방탄소년단의 기본 정보인 세 문항을 틀린 '요즘 어른' 중 '요즘 애들'과 어울리고 싶고, 대화가 필요하며, 시대에 맞춰 '인싸'(무리에 잘 섞여 보는 사람을 뜻하는 유행어)가 되고 싶은 당신을 위해 친절하게도 코너를 준비해보았다. 방탄소년단 멤버별 집중 분석은 물론이고 소속사, 앨범, 팬클럽 등 자잘한 정보까지 모두 모아볼 예정. 그야말로 어른들을 위한 눈높이 맞춤 코너다.

지난 코너가 방탄소년단의 멤버를 차례로 소개, 'BTS 멤버 구분법'을 알리고자 했다면 이번에는 그들의 앨범과 수록곡을 알리는 코너를 준비해보았다. 팬들에게는 방탄소년단의 지난 앨범을 톺아보는 시간을, '요즘 어른들'에게는 방탄소년단의 '띵반'(명품 음반을 뜻하는 신조어)을 알은체 할 수 있도록 돕는 시간이 되겠다.
 

방탄소년단 학교3부작 'SKOOL LUV AFFAIR' [사진=빅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에 소개할 앨범은 학교 3부작의 마지막인 'SKOOL LUV AFFAIR'다. 2014년 2월 12일 발매된 'SKOOL LUV AFFAIR'는 '꿈' '행복'에 이어 '사랑'이라는 키워드로 꾸려졌다. 이번 음반은 학교에서 몽글몽글 피어나는 10대들의 사랑을 주제로 한 여자를 향해 전력 질주하는 남자의 마음을 신나는 비트에 실어 표현했다. 방탄소년단의 슈가는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학교 3부작)에는 세상과 화해를 못했는데 이번에는 여자와 화해를 못했다"고 농담하기도.

방탄소년단의 시리즈 앨범의 시작점인 '학교 3부작'은 10대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꿈, 행복, 사랑으로 이야기를 꾸렸다. 방탄소년단이 또래 청소년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이들의 마음을 정확히 꿰뚫었기 때문. 그들은 직접 곡 작업에 참여해 또래 음악 팬들의 심정을 대변했다.

10대들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타이틀 곡 '상남자 (Boy In Luv)'로 활동했다. "널 갖고 말 거야, 두고 봐. 왜 내 맘을 흔드는 건데" "되고파 너의 오빠. 너의 사랑이 난 너무 고파"라는 저돌적인 가사로 여심을 훔친다. 직설적이고 패기 어린 돌직구 사랑법은 꽃소년 같은 여린 비주얼과 대비를 이루며 반전매력을 선사했다. 지상파 순위 차트에서 1위 후보에 오르는 등, 대중들의 눈에 띄었고 이 곡은 훗날 여러 후배 그룹들의 커버곡으로 쓰이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아직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인기곡이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랙1. 'Intro: Skool Luv Affair'
이번 인트로는 래퍼 SUGA(슈가)의 나긋하게 속삭이는 듯한 랩으로 시작을 알린다. 제이홉(j-hope)은 리듬감을 더한 신나는 비트에 맞춰 자신이 생각하는 사랑이란 무엇인지를 풀어놓는다. 마지막 비트가 시작되자, 리더 랩 몬스터(Rap Monster)는 중저음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와일드한 랩핑을 선사한다.

느낌이 확연히 다른 세 가지 비트를 하나로 엮어 완성한 트랙. 특히 첫 번째로 깔리는 비트는 지난 앨범 'O!RUL8,2?'(Oh! Are you late, too?)의 outro인 "Luv In Skool"과 동일한 비트를 사용해 두 앨범간의 연결성을 부각시켰다.

트랙2. '상남자(Boy In Luv)'
미니앨범 'Skool Luv Affair'의 타이틀곡으로 방탄소년단에게 인지도를 안겨준 매력적인 곡. 방탄소년단의 데뷔 앨범부터 쭉 함께하고 있는 프로듀서 pdogg(피독)과 방시혁 작곡가, 방탄소년단의 멤버 랩 몬스터(Rap Monster), SUGA(슈가) 등이 함께 작업했다.

강렬한 록 사운드와 거친 힙합 드럼을 결합시켜 독특한 매력의 사운드를 완성했고 록킹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영국 현지의 기타리스트를 섭외해 녹음을 진행하는 등 많은 공을 들였다.

방탄소년단은 1980년대에 데뷔해 큰 인기를 누린 힙합 뮤지션 비스티 보이즈(Beastie Boys), 런 디엠씨(Run D.M.C.)가 선보인 '올드 스쿨 힙합(OLD SCHOOL HIPHOP)'을 현대적 느낌으로 재해석했다. 이 곡은 시작부터 끝까지 쉼 없이 달리며, 온몸을 들썩거리게 만드는 매력을 가졌다.

트랙 3. 'Skit: Soulmate'
녹음실에서 일어난 실제 상황을 있는 그대로 음반에 수록했다. 녹음을 위해 작업실에 모여있던 방탄소년단이 갑자기 등장한 방시혁 프로듀서와 나누는 대화가 담겨있다.

트랙 4. '어디에서 왔는지'
첫 번째 미니앨범 'O!RUL8,2?'의 수록곡 '팔도강산'에서 선보였던 사투리랩에 다시 한번 도전했다. 어반(Urban) 힙합의 세련된 멜로디에 구수한 사투리를 접목해 색다른 느낌을 연출했다. "아 근디 넌 어디서 왔가니. 이쁘장하게 생겨가꼬"라는 걸죽한 사투리로, 사랑을 고백한다. 언제나 무게감 있는 랩을 선보였던 랩 몬스터(Rap Monster)가 이번에는 특별히 보컬에 도전했다. 의외로 감미로운 목소리로 반전매력을 뽐낸다.

트랙 5. '하루만'
트렌디한 어반(Urban) 힙합 곡으로 미니멀한 리듬, 정갈한 악기 구성이 돋보인다. 아이돌로 살아가는 자신들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냈다. 단 하루만이라도 좋으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았다. 10대, 20대 소년들답게 손 잡고 거리를 거닐고, 이야기 나누고 싶다는 풋풋한 소망에 웃음이 지어진다. 그동안 강렬한 비트의 곡 안에 가려져 있던 방탄소년단 보컬 라인의 애절한 목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트랙 6. 'Tomorrow'
SUGA(슈가)가 데뷔를 앞둔 연습생 시절에 쓴 곡이다. 이번 앨범에 수록하게 돼 직접 프로듀싱까지 담당했다. 컷팅한 보이스 샘플이 주는 그루브와 노이즈를 이용한 리듬 소스가 절묘하게 매치된다. 여기에 정적인 피아노 연주가 더해져 몽환적인 분위기를 완성했다. 고지를 향해 달려가는 듯한 두근거림과 마지막에 폭발하는 기타 연주로 곡의 긴장감을 극대화한다. 방탄소년단은 20대가 된 후 무겁게 다가오는 삶의 책임감에 대해 이야기한다.

트랙 7. 'BTS Cypher PT.2: Triptych'
지난 음반에 수록한 ‘BTS Cypher Pt.1’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사이퍼. 전통적인 90년대 동부 힙합을 바탕으로 한 사운드 위에 동양적 색채가 가미된 비트를 얹었다. 신나게 내달리던 비트는 중간에 영국 Drum & Bass장르를 연상시키는 비트로 급 전환되며 색다른 재미를 준다. 힙합과 아이돌의 교차점을 찾기 위해 고심하는 방탄소년단의 솔직한 심정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데뷔 전후 겪었던 일들에 대해 소회를 털어놓는 등 더욱 진정성 있는 음악으로 팬들에게 다가선다. 랩 몬스터(Rap Monster), SUGA(슈가), 제이홉(j-hope)은 감각이 돋보이는 언어 유희와 라임으로 차원이 다른 랩을 선보인다.

트랙 8. '등골 브레이커'
2000년대 미국 서부 힙합에서 말하는 "Gangsta Shit"을 연상시키는 다크한 힙합 곡. 가수 송창식의 '왜 불러'를 센스 있게 샘플링 했다. 중고등학생 사이에 부는 패딩 열풍을 주제로 삼았다. 값비싼 패딩이 부모님의 등골을 빼먹는다는 의미로 '등골 브레이커'라는 제목을 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중간자 입장에 서서 때론 위트 있게, 때론 직설적이게 학생과 부모님의 마음을 대변한다. 10대 청소년의 속을 훤히 들여다보는 듯한 가사가 귀에 들어온다. 보컬 V(뷔)의 매력적인 중저음 목소리와 스눕독(Snoop Dogg)을 연상시키는 랩 몬스터(Rap Monster)의 플로우가 돋보이는 곡이다.

트랙 9. 'JUMP'
미국의 유명 프로듀서 저메인 듀프리(JERMAIN DUPRI) 스타일의 올드 스쿨 힙합(OLD SCHOOL HIPHOP)을 뉴스쿨(NEWE SCHOOL)과 결합시킨 곡. 2010년, 당시 연습생이던 SUGA(슈가)와 랩 몬스터(Rap Monster)가 함께 작업한 곡을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 버전으로 새롭게 편곡해 수록했다. SUGA(슈가)는 직접 프로듀싱을 맡아 비트 메이킹 능력을 과시했다. 올드 스쿨 비트가 자연스럽게 덥스텝(Dubstep) 비트로 전환되는 등 독특한 구성이 눈에 띈다.

트랙 10. 'Outro: Propose'
화려한 피아노 연주로 귀를 사로잡는 트랙. 어쿠스틱한 소스들을 ‘Cut & Paste’ 기법으로 재가공해, 올드 스쿨 소울 뮤직(Old School Soul music)을 샘플링한 힙합 사운드를 연상케 한다. 이번 트랙은 특별히 방탄소년단의 보컬라인(진, 지민, V, 정국)만 참여했다. 처음에는 조금 어색했지만 이제는 다 주고 싶어졌다는 말을 통해 팬들에 대한 고마움과 사랑을 전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