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람의 반격…홍콩 시위대 검거작전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7-04 16:13
홍콩 경찰, 입법회 청사 점거 등 시위대 18명 체포 현재 수십명 용의자 신원 파악…향후 대규모 검거작전 벌일 듯 '수세' 몰렸던 캐리람…정치적 기사회생하나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의 폭력행위에 강경 대응할 것이라 밝힌 홍콩 정부가 실제로 행동에 나섰다. 그동안 송환법 개정 논란으로 수세에 몰렸던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는 모습이다.

홍콩 경찰은 앞서 1일(현지시각) 입법회(국회 격) 청사를 점거하고 기물을 파손하는 등 과격 행위를 벌인 시위대 검거작전에 나섰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 입법회 청사 점거 시위 및 송환법 반대 집회 활동과 관련해 모두 18명을 체포했다.

SCMP는 경찰이 신원이 확인된 수십 명의 입법회 점거 시위대를 붙잡기 위한 대규모 검거 작전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이미 수 십 명의 용의자 신원이 파악돼 '가까운 시일' 안에 검거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며 경찰이 이를 위해 현재 법무부로부터 법적 조언을 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당시 입법회 청사 내부에 진입한 이들은 최소 수 백명, 많게는 수 천명으로 추정된다. 경찰이 대규모 검거에 나서면 거센 후폭풍이 일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 1일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을 맞아 최소 수 만명의 홍콩 시민이 송환법 완전 철폐,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는 평화 시위를 벌였다. 그런데 이중 일부 시위대가 물리력을 동원해 입법회 건물에 진입해 의사당을 점거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 같은 과격 행위에 대해 홍콩 안팎에서 우려 목소리가 커졌다. 

캐리 람 장관은 앞서 2일 새벽 4시(현지시각)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시위대의 불법 폭력 행위를 맹렬히 비판하며 입법회 점거 시위대를 색출해 처벌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도 이날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홍콩 정부와 경찰이 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하고 폭력 범죄자에게 형사 책임을 묻는 것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신속하게 사회 질서를 회복하고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사회 질서 안정을 명분으로 홍콩 정부의 강경 대응을 촉구하며 캐리 람 장관에 시위대 처벌을 요구한 모양새다.

사실 람 장관이 이끄는 홍콩 정부는 송환법 개정을 무리하게 강행하다가 반대 시위 역풍을 맞으며 사실상 '식물 정부'로 전락하는 듯 보였고, 람 장관은 사퇴 위기로까지 내몰렸다.  그런데 시위대의 과격행위에 대한 홍콩 내 반대 목소리가 커지면서 람 장관으로선 사회 질서 회복 등을 이유로 강경 대응에 나설 수 있게 된 셈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람 장관이 정치적으로 기사회생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동안 홍콩의 평화적 시위에 대응 방안을 찾기 어려웠던 중국 지도부 역시 시위가 폭력화하자 강경 대응할 수 있는 명분이 생겼다. 

실제로 중국 관영언론은 연일 홍콩 폭력시위를 규탄하는 내용의 사평을 게재하고 있다. 4일에도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홍콩에서 벌어진 폭력 시위와 관련, "폭도들에게는 절대로 관용을 베풀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1일(현지시각) 홍콩 입법회 청사 유리창을 깬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