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 독보다 항균 효과 뛰어난 '미생물' 발견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7-03 15:15
국립생물자원관, 항균 효과 뛰어난 10주 미생물 발견 벌 독보다 1.4배 우수한 유산균
천연 항균 물질인 벌 독보다 항균 효과가 더 큰 미생물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 미생물 배양체 1만5800여주를 분석한 결과 항균 효과가 뛰어난 10주의 미생물을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주'는 미생물 개체 분류 단위로, '종'의 하위 단위에 해당한다.

분석 결과 방사선 내성균 4주, 유산균 6주 등 10주의 미생물이 병원성 대장균과 살모넬라균에 대해 우수한 항균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방사선 내성균 4주 중 니브리박터속 균주는 살모넬라균의 세포벽을 녹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처음 확인됐다.
 

빨간색 화살표: 살모넬라균 세포막 파괴 모습[사진=국립생물자원관]

유산균 6주는 대장균과 살모넬라균에 대한 항균 효과가 천연 항균 물질인 벌 독(양봉 꿀벌의 독 추출물)보다 최고 1.4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주홍 국립생물자원관 유용자원분석과장은 "항균력이 우수한 자생 미생물 자원을 지속해서 발굴해 국내 바이오 기업에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