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리돌림' 언급한 제주동부경찰 홈피 떠들썩 "참담하네"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6-26 20:15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에 대해 조리돌림을 언급한 제주동부경찰 측에 대한 비난이 커지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유정이 살인 혐의를 인정한 다음 날 17일 현장검증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현장검증 미시행은 검찰과 협의가 완료된 부분이다. 이런 상황에서의 현장검증은 '야만적인 현대판 조리돌림'이라는 박기남 제주동부경찰서 서장의 결단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제주동부경찰서 홈페이지에는 비난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제주동부경찰서 홈페이지 '칭찬한마디' 게시판에 한 누리꾼은 '참담하네요'라는 제목으로 "흉악한 살인 피의자가 조리돌림 당할까 봐 현장검증을 생략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참담함을 금할 수가 없네요. 다른 피의자들은 그럼 조리돌림 당하라고 현장검증을 하는 겁니까? 현장검증의 목적이 무엇인가요? 부실한 수사를 비롯하여 범죄혐의 입증을 위한 당연한 절차도 생략한 채 핑계로 일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건 저 한 사람만의 생각일까요? 이래서 경찰이 수사권을 가지면 제대로 수사가 이루어 질 수 있을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참담하네요"라는 글로 비난했다. 

이 외에도 "대단하신 서장님" "울분이 터집니다" "피해자 유가족을 두 번 세 번 죽이는 일에 앞장선 박기남 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들" "당신들이 월급 받을 자격 있습니까" 등 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조리돌림은 형벌의 일종으로, 육체적 처벌은 없지만 죄인의 죄상을 노골적으로 드러내 죄인의 수치심을 극대화하기 위해 고의로 망신을 주는 행위를 뜻한다. 
 

[사진=제주동부경찰서 홈페이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