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수출경기 부진 이어져…석유제품·선박은 반등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6-26 11:00
3분기에도 수출 경기가 부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반도체의 수출 급락세가 다소 완화되고 석유제품·자동차·선박 등 일부 품목의 수출 호조세가 확대되는 등 우리 기업들의 수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무역협회가 발표 ‘2019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EBSI)’에 따르면 3분기 EBSI는 99.5를 기록하여 전분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지수가 2분기 연속 100에 근접한 수준을 보임에 따라 3분기에도 본격적인 수출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다음 분기 수출경기에 대한 국내 수출기업들의 기대를 나타내는 지표로 수출여건이 전분기 수준으로 기대되면 100, 전분기에 비해 개선(악화)될 것으로 예상하는 경우 100보다 큰(작은) 값을 나타낸다. 

품목별로는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 플라스틱 및 고무제품, 기계류, 화학공업 등의 수출여건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불확실성 확대와 중국 경제 성장 둔화로 인한 수요 감소 등이 주요한 이유로 보인다.

다만 우리 수출의 20.9%(2018년 기준, MTI 831)를 차지하는 반도체는 4분기 만에 지수가 100 수준으로 회복하여 3/4분기에는 지난 분기보다 더 악화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선박은 지난 2017년 수주물량의 인도가 이어지면서 3분기에도 수출 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또한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신차 판매 호조로 3분기에도 수출 증가가 기대된다.

항목별로는 ‘수입규제·통상마찰’(79.2), ‘자금사정’(91.8) 등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입규제와 통상마찰의 경우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바이어들이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극적으로 주문하는 시장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수출상담’(107.2), ‘수출계약’(105.1), ‘설비 가동률’(102.1) 등은 2분기보다 소폭 개선될 전망이다.

수출기업들은 3분기 주요 수출 애로 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5.4%),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5.0%), ‘수출대상국의 경기부진’(12.2%) 등을 꼽았다.

유서경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3분기 수출 여건은 2분기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전체적으로 수출 회복은 더딜 것으로 보이나 지수가 100을 넘는 품목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2019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EBSI) [자료=무역협회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