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20 회의서 '평화경제 시대' 소개...7개국 연속 회담도(종합)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6-25 15:55
김현종 靑 국가안보실 2차장, 25일 춘추관 브리핑 "평화·경조 선순환하며 공고히 하는 '평화경제 시대' 강조" 중·러·인니·캐나다 등과 정상회담…'풀어사이드' 포함 7개국 정상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국제사회 공조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번 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평화와 경제가 선순환하며 공고히 하는 '평화경제 시대'를 강조할 전망이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G20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향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할 것"이라며 "평화가 경제발전으로 이어지고 경제발전이 다시 평화를 공고히 하는 평화경제 시대를 열어나가고자 하는 한반도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소개할 계획"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29일까지 총 2박 3일 간 일정으로 오사카를 방문한다. 이번 오사카 G20 정상회의는 지난해 11월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정상회의 이후 약 7개월 만에 개최된다.

문 대통령은 우선 방문 첫날인 27일 재일동포 약 400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지 우리 동포들을 격려한다.

이어 28일과 29일 양일에 걸쳐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 △세계경제와 무역·투자 △혁신 △불평등 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 실현 △기후변화·환경·에너지 등에 관한 논의에 참여한다.

이를 통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에게 글로벌 주요 현안들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과 함께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이라는 우리 정부의 정책 기조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상회의 첫째 날인 28일 '세계경제와 무역·투자'를 주제로 한 첫 번째 세션에서 출범 2주년을 맞은 우리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을 위한 그간 노력과 성과를 공유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등 확장적 재정 노력을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무역마찰 등 세계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글로벌 현안에 대한 G20 차원의 공조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첫날 회의를 마친 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G20 정상 부부들과 함께 정상 만찬에 참석해 친교의 시간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또 정상회의 둘째 날인 29일 '불평등 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실현'을 주제로 하는 세 번째 세션에서 발언을 통해 정부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내년 7월에 도입할 계획인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소개하고, 고령화 관련 데이터의 공유와 비교연구 및 정부 차원의 정책경험 교환을 강조할 계획이다.

아울러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중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캐나다 등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양자 관계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또 G20 정상회의 중 중국, 러시아, 인도네시아, 캐나다 등 4개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갖는다.

여기에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인도 등 3개국 정상과는 '풀 어사이드'(pull aside·약식회담) 형식으로 만나기로 해, 이번 정상회의 기간 최소 7개국 정상과 양자 간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시 주석의 최근 방북 결과를 청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의 협력에 대한 기대를 표할 예정"이라면서 "한중교류 협력 활성화를 통한 양국관계 발전 의지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양국의 미래지향적 발전방안을 협의하는 것은 물론,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을 위한 러시아의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회담과 관련해서는 "신남방정책 핵심 파트너로서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캐나다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통상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G20 정상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또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G20 회의 기간 문 대통령이 미중 무역분쟁 해결을 위한 발언을 할 수 있나'라는 물음에 "그런 계획은 없다"면서도 "G20의 첫 주제가 세계경제와 무역 투자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각국의 정책공조에 대한 논의는 있을 수 있다. 또 그런 내용이 정상선언문에 담길 가능성은 있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