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인사이드] ​'불법선거 의혹' 수사중인데도 행정절차 강행 왜?

김기완 기자입력 : 2019-06-25 00:50
세종시체육회, 오는 26일 이사회 열고 결격단체 태권도협회 정회원 승인 안건 상정키로 세종시태권도 지도자협의회, 불법선거 의혹 등 단체 사유화 저지항쟁 예고
지난해 10월 치뤄진 세종시 태권도협회장 선거과정에서 불법이 자행됐다는 회원들의 비판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저항을 무시한 채 행정절차가 진행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세종시체육회는 오는 26일 오후 조치원읍 한 기업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현재 결격단체로 분리돼 있는 태권도협회를 정회원단체로 승인하는 안건을 상정해 결정할 예정이다.

특히 불법선거 의혹에 대해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진행중이고, 선거무효소송이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는 만큼, 이사회 진행은 심사숙고 해야 한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세종시태권도지도자협의회는 의견서를 통해 태권도협회 정회원단체 승인 안건은 이사회 상정되선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협의회는 태권도협회가 진행했었던 대의원총회는 잘못된 사안으로 반드시 취소돼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대의원 총회가 각 정회원 관장님들 중 행정지역별로 나뉘어 대의원을 선출해서 행정업무를 진행해야 하지만 정회원 관장들을 제외하고, 일부 학교팀으로 대체되서다.

여기에는 자격이 부여되지 않는 학교팀이 개입돼 있어 총회를 구성할 수 조차 없어 무효라는 것.

따라서, 협의회는 대의원 선출을 인정할 수 없고, 대의원 선출 일에 정회원의 과반수를 채우지 않고 실시 한 것도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또, 협의회는 행정구역을 나눠 대의원을 선출하는 기준을 무시하고, 생활권이라는 기준을 세워 무리수를 두고 선출하는 행위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태권도협회 중 세종시가 유일하다고 꼬집었다.

초등학교 반장 선거도 이렇게 하지 않는다며 비판의 칼날을 세웠다. 시체육회에 법적 잭임을 묻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특히, 태권도협회는 불법선거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을 제외하고도 전국소년체육대회 합동 훈련과정에서 협회 임원과 일부 지도자들이 가혹행위에 연루돼 사정기관에서 조사 중에 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학생 선수들을 위해 일을 해야 할 태권도협회 임원과 지도자들이 가혹행위를 했다는 자체만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을 벌였음에도 시체육회가 태권도협회의 이 같은 과오를 망각하고 승인한다면 지역 스포츠계 컨트롤타워로서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지도자협의회 관계자는 "이 사태까지 온 것은 시체육회 직원의 잘못된 판단에서 비롯됐고, 이를 결제한 세종시체육회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말했다.

이어 "시체육회에서 이러한 상황을 모르쇠로 일관해 태권도협회에서 잘못된 절차로 선출한 대의원을 인정하고 정회원 단체 승인을 시도한다면 지도자협의회는 법적 절차를 밟아 끝까지 진실 규명에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시체육회 관계자는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하는 상황은 맞지만 우선 이사회를 열어 이사들에게 정회원 단체로 승인해 줄 것인지 의견을 묻는 과정"이라며 "이사들의 판단으로 가·부가 결정 날 것이고, 이사들이 알아서 결정할 문제다."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