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횡령·성매매 알선’ 승리, 오늘 기소의견 검찰 송치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6-25 01:00
경찰, ‘경찰총장’ 윤 총경도 함께 검찰 넘겨
경찰이 이른바 ‘클럽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인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를 25일 검찰에 송치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승리에 횡령과 성매매 알선 혐의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승리는 배우 박한별 남편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34)와 대만인 투자자인 이른바 ‘린사모’와 짜고 버닝썬에 영업직원(MD)을 고용한 것처럼 서류를 꾸민 뒤 MD 급여 명목으로 약 5억7000만원을 린 사모의 한국 금고지기 안모씨가 관리하는 대포통장에 입금한 혐의를 받는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서울 강남에서 공동 운영하던 주점 ‘몽키뮤지엄’에 대한 브랜드 사용료와 네모파트너즈 컨설팅비를 내세워 버닝썬 자금 5억3000여만원도 횡령한 혐의도 있다.

이와 함께 2015년 일본인 사업가 A회장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자신도 성매수를 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는다.
 

서울 강남의 유명클럽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인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경찰은 이날 윤모 총경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윤 총경은 몽키뮤지엄에 대한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윤 총경은 승리와 가수 정준영(30),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 등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인물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