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마음건강로드맵’ 앱, 누적 다운로드 1만 건 돌파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9-06-24 09:32
'간편하게 정신건강 자가진단하고, 전문가 상담받을 수 있어'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시 행복정신건강센터가 개발한 ‘마음건강로드맵’ 앱이 누적 다운로드 1만 건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가 2016년 개발한 ‘마음건강로드맵’은 정신과 치료·상담을 꺼리는 현대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앱을 이용해 스스로 정신건강을 간단하게 진단하고, 문제를 발견하면 전문가 상담도 받을 수 있다.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음건강로드맵 앱은 △익명으로 전문가와 상담할 수 있는 ‘카카오톡 비밀상담’ △성격맞춤형 온라인 스트레스 관리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는 ‘스트레스 관리’ △나의 정신건강 △행복레터 등으로 이뤄져 있다.

‘나의 정신건강’에서는 자신의 정신건강 상태를 검사할 수 있다. 앱에서 제공하는 질문에 모두 답하면 조현병 우울증 알코올 중독 등 12개 핵심 정신질환에 대한 진단 결과가 신호등 형태로 나온다. 파란불은 정상군, 노란불은 고위험군, 빨간불은 질환군을 표시한다.

정신건강검진을 마치면 3일 이내에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에서 전문의와 무료상담을 할 수 있다. ‘고위험군’은 심층 검진·상담을, ‘질환군’은 병원연계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행복레터’는 지난해 추가된 기능이다. 정신건강 정보를 접하고, 자신만의 행복 비법을 공유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정신건강 관련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음건강로드맵은 2017년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지역사회 정신건강 우수프로그램’에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