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 만남 앞두고 中슈퍼컴퓨터 정조준..기업·연구소 5곳 '블랙리스트'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6-22 09:45
美, 中기업 거래제한 조치로 中슈퍼컴퓨터 굴기 제동 트럼프·시진핑 오사카 무역담판 앞두고 중국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번엔 중국 슈퍼컴퓨터 산업을 정조준했다. 슈퍼컴퓨터 관련 주요 기업과 연구소 등 5곳에 대해 미국 기업들과의 거래제한 조치에 나서면서다.

다음 주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담판을 앞두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 전선은 나날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트럼프, 중국 슈퍼컴퓨터 굴기에 제동

블룸버그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 슈퍼컴퓨터 관련 기업 4곳과 국영 연구소에 대해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밝혔다.

이번 제재는 지난달 화웨이에 취한 조치와 유사하다. 이들 기업과 거래를 원하는 미국 기업은 사전에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 같은 제재는 미국 기업이 가진 기술에 중국 기업이 접근하지 못하게 하고 중국 기업에 납품하던 미국 기업들의 탈중국을 가속화하는 효과를 가진다.

제재 대상은 중커수광(Sugon), 우시 장난 컴퓨터 테크놀로지 연구소(Wuxi Jiangnan Institute of Computing Technology), 하이곤(Higon), 청두 하이광 집적회로(Chengdu Haiguang Integrated Circuit), 청두 하이광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테크놀로지(Chengdu Haiguang Microelectronics Technology)와 그 관계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상무부는 "이들 기업은 미국의 국가안보나 외교적 이익에 반하는 활동에 참여하거나 참여할 중대한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중국 기업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의 명분을 국가안보 위협에서 찾고 있지만, 사실상 첨단기술 주도권 싸움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WSJ는 제재 대상 기업이 중국 정부의 주요 기술 목표인 첫 '엑사급 컴퓨터' 개발의 핵심에 있는 집단이라고 지적했다. 엑사급 컴퓨터는 1초에 100경번 연산을 처리할 수 있는 슈퍼컴퓨터를 말한다.

슈퍼컴퓨팅은 핵무기, 암호화, 미사일 방어 등 방위 시스템 개발에 필수로서 미국과 중국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영역이다. 미국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2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번째로 빠른 슈퍼컴퓨터는 중국이 가지고 있다.

이번 제재로 중커수광과 거래하던 미국 기업들도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관련 업체는 미국 반도체 제조사 AMD, 인텔, 엔디비아 등이다. 

WSJ은 또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국적자에 대해 미국 첨단공학 프로젝트 참여 허가를 줄임으로써 중국의 미국 기술 접근을 제한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상무부가 중국인에 발급한 면허는 350건으로 1년 전 771건에 비해 절반에도 못 미쳤다. 

◆트럼프·시진핑 무역담판 앞두고 중국 압박

미국 상무부의 이번 제재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무역담판을 며칠 앞둔 시점에서 발표됐다. 

앞서 백악관은 마이크 펜스 부동령의 천안문 사태 30주년 연설을 연기하면서 중국을 배려하는 듯 보였지만, 이번에는 다시 중국을 압박면서 엇갈린 신호를 보내고 있다. 블룸버그는 백악관 안에서 대중 강경파와 온건파가 경쟁하고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보수 성향 싱크탱크 미국기업연구소(AEI) 데릭 시저스 중국 전문가는 블룸버그를 통해 "미·중 간 경제 경쟁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반도체"라면서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상품 구입과 미국의 첨단기술을 맞바꾸지 않겠다는 신호를 발신한 것"이라고 봤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