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도 붉은 수돗물…박원순 "진상 파악해 투명 공개"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6-21 11:13
영등포 일대 300여 가구 피해…서울시, 아리수 공급

문래동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인천에 이어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이어졌다.

21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누리집에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 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질 상태를 문의하는 민원이 6건 제기됐다.

서울시는 원인 규명에 나서는 한편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파악된 약 300가구에 식수로 사용하지 말라고 전파하고 아리수 병물을 공급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0시 10분께 문래동 아파트 단지를 찾아 "식수가 우선 중요한 만큼 아리수는 충분히 여유 있게 공급해 달라. 간단한 세면까지도 가능하도록 공급해서 시민들 불편을 최소화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저수조를 이른 시간 안에 청소해야 한다"며 "진상을 파악해서 투명하게 공개해 달라. 우리의 잘못이 있다면 그것조차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먹는 물에 문제가 생긴다는 것은 서울시로서는 치욕적인 일"이라며 "노후 관로는 긴급 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조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아울러 "물은 저장하면 썩는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저수조를 모두 없애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