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휴대용 부탄가스 폭발사고 558건 발생…12명 숨져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6-21 00:00
지난해 사고·인명피해 급증…여름철 특히 주의해야
최근 5년간 휴대용 부탄가스 폭발사고가 558건 발생했고, 숨기거나 다친 사람도 135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2014~2018년 휴대용 가스버너 사용 중 발생한 부탄가스 폭발사고가 총 558건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매년 111건의 부탄가스 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인명피해도 적지 않았다. 같은 기간 135명이 피해를 봤고, 이 가운데 12명은 목숨을 잃었다. 특히 지난해엔 40명이 다치고, 5명이 숨졌다.

올해는 6월 중순까지 사고 45건이 발생하고 19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경제 DB]


소방당국은 여름철엔 야외에서 음식을 만들려고 휴대용 가스버너 사용이 늘어나는 만큼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부탄가스 폭발을 예방하려면 휴대용 가스버너 2대를 연결해 사용하거나 가스버너보다 큰 불판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잔여 가스를 쓴다고 가스용기를 가열하거나, 라이터로 휴대용 버너 불을 켜는 것도 위험하다.

조리가 끝나면 가스통을 분리해서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다 쓴 연료통은 구멍을 뚫어 화기 없는 곳에 버려야 한다. 화기 근처에 가스용기를 두거나 차량에 오랜 시간 둬서도 안 된다.

이윤근 소방청 화재예방과장은 “품질인증 표시(KS마트)를 받은 휴대용 가스버너와 폭발방지 장치가 있는 부탄가스를 사용하고, 사용 때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