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U-20 대표팀 靑 초청..."성적 대단했지만 과정 더 좋아"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6-20 01:00
19일 靑 초청만찬…"국민에 행복 선사…감격스러웠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축구대표팀에게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U-20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가지고, "준우승이라는 성적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누구보다 자랑스러운 선수들, 정정용 감독을 비롯한 코치와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 정말 반갑다"며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자리를 마련했는데,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된다. 대표팀이 해산하면 이런 자리를 만들기 어렵다고 해서 오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난 3주간 정말 행복하고 감격스러웠다. 여러분은 국민 모두를 위해 뛰었고, 국민 모두에게 행복을 나눠줬다"며 "결승전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여러분은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에게 정말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했다"고 전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저도 여러분과 비슷한 시기에 폴란드와 멀지 않은 북유럽으로 순방을 갔다"며 "스웨덴 방문 마지막 날 결승전이었다. 공식환영 행사 때문에 전반전은 숙소에서, 후반전은 공항으로 가는 차에서 휴대폰 앱으로 봤다"고 회상했다.

이어 "우리 부부가 계속 소리를 지르니 앞 좌석에 앉은 스웨덴 경호관도 경기 상황을 물어보더라. 우리가 골을 먹고, 지고 있다고 하니 함께 안타까워했다"며 웃었다.

더불어 "여러분은 한국과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엄청난 일을 해낸 우리 대표팀에게 축하의 큰 박수를 드린다"고 치하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감독과 선수단 사이에서,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 가운데에서 선수들이 보여준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 잘 할 자신이 있나"라고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아울러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더 신나게, 마음껏 즐기기 위해 더 힘차게 전진할 것을 기대한다"며 "나와 국민은 언제나 여러분 편에서 응원하고 함께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강인 선수를 향해 "자랑스러운 골든볼 수상을 축하한다"면서 "이게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각오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