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26일 실시 합의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6-18 14:48
기재위 간사 간 의견 조율
여야는 18일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26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여야 3당 (기재위) 간사가 합의해서 일정을 잡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기재위는 19일 오전 11시 30분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만시지탄이지만 한국당이 청문 절차에 합의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도 법이 정한 (청문보고서 법정 시한인) 24일(을 넘기게 돼) 아쉬움이 남지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문회를 늦게 한 만큼 야당이 인신공격보다는 후보자에 대한 정책 능력과 전문성을 검증하는 청문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이 청문회 개최에 합의하면서 요구한 것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없었고, 전체 복귀인지 청문회만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여야) 협상을 통해 전체 복귀를 유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사진=청와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