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곽상도 文사위 태국 특혜 취업 의혹에 "사실 확인 중“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6-18 14:39
靑 핵심 관계자 "의혹 제기에 굳이 (세세한) 얘기할 필요 없어"
청와대는 18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사위의 태국 현지 특혜 취업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이 사실관계를 말하기보다는 의혹을 얘기하는데, 무엇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 사위의 현지 취업 여부 등은 공개할 수 있지 않으냐'라는 질문에 "(근무 여부는) 알지 못한다"면서 "'무엇이 추정된다'는 식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확인 시 공개 여부'에 대해선 "그때 판단해보겠다"고 답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및 사위 취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앞서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6일 직접 태국 방콕 소재 '타이 이스타제트'라는 회사를 찾아가 문 대통령 사위 서모 씨가 취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 사위 서모 씨가 취업한 회사는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창업한 이스타항공의 태국 판매 대리를 맡고 있는 회사라고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이 전 의원은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 몸담았던 인사다.

곽 의원은 지난 3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문 대통령이 이 전 의원에게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자리를 챙겨준 대가로 사위의 취직이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곽 의원은 이 시기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가족의 해외 이주 의혹과 관련한 공익 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했다.

당시 공익 감사 청구 내용은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 이주에 따른 경호 예산과 인력 증가 실태 △구기동 빌라 거래 시 대통령 딸 부부간의 선(先) 증여·후(後) 매각 사유 △급매인 구기동 빌라의 높은 매도 가격 △문 대통령 사위가 근무했던 회사의 차입금 증가 경위 △정부 부처의 편의 제공 여부 등이었다.

그러나 감사원은 지난 5일 공익감사청구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거친 결과, 다혜 씨 의혹의 핵심인 대통령 친인척 해외 이주 의혹 등에 관해 '공익 감사를 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