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북에 南北 정상회담 촉각…靑 "매달리지 않지만, 늘 준비"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6-18 13:10
靑 고위 관계자 "시진핑 방북, 우리 정부 의중 담겼다"
청와대는 1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오는 20∼21일 방북으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전 남북 정상회담 개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데 대해 "남북이 만나는 것 자체가 가장 중요한 목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방북으로 G20 정상회의 전 남북 정상회담 성사는 더 어려워진 것 아니냐'라는 질문에 "가장 중요한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북 정상회담이 G20 전이 될지 후가 될지 모르겠지만, 너무 매달리기보다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어느 길이 가장 합리적인지 매 순간 판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 정상회담에 매달리지 않는다는 것은 G20 전 회담 개최 어렵다는 뜻이냐'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남북 정상회담은 이를수록 좋다"며 "늘 준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방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


시 주석 방북에 관한 입장도 재차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중 간 대화는 대화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고 동력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 주석 방북과 관련해) '긴밀히 협의했다'는 표현에는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 우리 정부의 의중이 담겨있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미·중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완벽히 일치된 의견을 갖고 있다"며 "시 주석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 주석 방북 인지 시점 등에 대해선 "북유럽 순방 중에 인지했지만, 정확한 날짜를 얘기할 수는 없다"며 "통보를 받았는지, 우리 정부가 정황을 포착했는지에 대해서도 안보와 관련된 사안이라 언급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한편 시 주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요청으로 오는 20∼21일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중국 공산당 및 국가 최고지도자가 방북한 것은 14년 만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