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 모디, 중·러·인 3자 정상회담 제안... 美 견제 목적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6-17 22:13
中 매체 "모디, SCO 정상회의에서 푸틴 만나 제안"

키르기스스탄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3일(현지시간) 수도 비슈케크에서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참석차 이곳을 찾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중·러·인도 3자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중국 신경보(新京報)는 모디 인도총리가 지난 14일 키르키스스탄 수도인 비슈케스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이 같이 제안했다고 러시아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중국과 러시아 측은 아직 이 제안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신경보는 모디 총리의 제안은 미국 견제를 위함이라고 해석했다. 세 나라 모두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은 이달 초 인도에 부여하던 개발도상국 일반특혜관세지도(GSP)를 중단했다. 이에 인도도 최근 아몬드와 사과, 렌즈콩 등 28개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는 등 보복조치를 단행했다.

러시아와 중국도 지난 몇 년간 무역·군사·경제 분야 등에 대한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 곤혹을 치르는 중이다.

매체는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중국·러시아·인도의 3자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국제사회에 과거보다 강력한 (반미) 메시지가 전해질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