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배정남·김희철과 뜻밖의 절친…애칭은 ‘내남자?’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6-16 22:22
손담비가 방송에서 배정남과의 친분을 과시한 가운데 절친으로 알려진 김희철과의 애칭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배우 배정남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손담비는 VCR에 비친 배정남을 보며 “정남이다”라며 친분을 드러냈다. 손담비와 배정남은 1983년 동갑내기다. 이어 “친한 친구”라면서 “술도 한 잔 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 손담비는 인터뷰에서 가장 절친한 남사친(남자사람친구)으로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모델 배정남을 꼽기도 했다

절친 김희철과의 일화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손담비는 JTBC ‘아는 형님’에 게스트로 출연해 MC 김희철과 당시 14년된 절친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당시 방송에서 강호동은 “내가 들었는데 희철이가 담비를 부를 때 ‘내 여자 라고’ 부른다더라. 담비는 희철이를 부를 때 ‘내 남자’라고 하고”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담비는 “그건 예전에 어릴 때 부른 것”이라며 “희철이는 너무나 친구다, 14년 된”이라고 연인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일축하기도 했다.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