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고 이희호 여사 유족 위로…"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6-16 16:04

고 이희호 여사가 생전 문재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은 2017년 8월 18일 오전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앞서 고 이 여사와 문 대통령이 환담장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6일 고 이희호 여사가 머무르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유족을 위로했다.

이날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 대통령 내외는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동교동으로 향해 이 여사의 차남 김홍업 전 국회의원과 삼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깊은 슬픔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 대통령 때부터 시작됐고 그 곁에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면서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주셨다"는 말로 고인을 추모했다.

또 이 여사의 여성운동가로서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대통령과 여사께서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고 화답했다. 

이어 "정말 많은 국민이 빈소를 찾아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면서 "함께 슬퍼한 국민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의 방문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도 동행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