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빈소에 김정은 조전·조화 도착 "이희호 여사 서거에 심심한 애도와 위로"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6-12 19:3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별세한 이희호 여사를 위해 조화와 조전(弔電)을 12일 빈소로 보냈다.

조전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리희호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것 입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김정은이 보낸 조전은 12일 오후 7시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빈소에 도착했다. 조전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가져왔다. 조전을 건네받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 여사의 영정 앞에서 조의문을 읽었다.

이어 환담장에서는 서호 통일부차관, 정의용 실장, 박지원 의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 등이 앉아 잠시 대화를 나눴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화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로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