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대기업 성역 깨기' 나섰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6-11 19:00
LG전자가 중소기업의 영역으로 여겨지던 전자 제품을 줄줄이 출시하며 '대기업 성역깨기'에 나섰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LED 마스크와 휴대용 미니 공기청정기, 정수기, 식기세척기, 전자레인지 등의 제품을 선보인 데 이어 렌털 서비스에도 본격 시동을 걸었다.

향후 캡슐 맥주제조기와 캡슐형 아이스크림 제조기, 선풍기 등의 출시도 준비 중이다. 이 같은 아이디어형 제품은 통상 벤처기업이나 중소기업에서 출시하는 경우가 많다. LG전자 행보에 업계의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무엇보다 지금까지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대기업이 대형가전 위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면 중견·중소기업들이 소형가전 시장을 공략했던 것과 다른 행보다. 
 

지난 1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라베이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LG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모델이 캡슐 맥주 제조기인 'LG 홈브루'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이는 1인 가구 등 가구수가 줄어든 소형가구 시장이 급성장한 영향이 크다. 예전만 해도 1인 가구는 결혼하기 전 저렴한 제품들을 위주로 사용하는 소비집단으로 여겨졌다.

최근엔 미혼·비혼·이혼 등이 증가하며 소비력이 강한 1인 가구가 늘었다. '하나를 사더라도 제대로 된 것을 사자'는 소비 경향이 강해지며 소형가전 시장도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무엇보다 소형 가전시장에서 해외 브랜드들이 고가 전략으로 국내 시장을 공략하는 것도 한 요인이다. 영국 다이슨은 무선청소기와 드라이어, 일본 발뮤다는 선풍기, 스위스 로라스타는 스팀다리미로 국내 시장에서 프리미엄 시장에 안착했다.

대부분의 국내 중견·중소업체들이 저렴한 보급형 제품을 선보인 가운데 고급 제품에 대한 시장 수요를 해외업체들이 장악한 셈이다. 

LG전자 한 관계자는 "대기업들은 충분히 소형가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지만 중소가전 시장까지 넘본다는 정서가 강하다"며 "이렇게 시장이 양분화된 상황에서 해외기업들이 프리미엄을 내세워 독식하고 있어 더 이상 영역 구분이 무의미해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LG전자 행보에 중견·중소기업 반응은 나뉘고 있다. 대기업 진출은 시장 파이 확대에 도움이 돼 동반성장이 가능하다는 입장과, 대기업 쏠림현상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도태되는 중소기업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공존한다. 

일부 중소기업들은 뒤늦게 프리미엄 시장에 뛰어들었다. 30만원대의 프리미엄 헤어드라이어 '에어샷 플라스마 시스템'을 출시한 유닉스가 대표적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보급형 제품에 주력해 온 국내 중견·중소기업들이 고가 제품으로 승부를 보기란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가전업계 관계자는 "지금 가전시장은 생활 패턴 변화로 인해 재편되고 있는 과도기로 보면 된다"며 "향후엔 중소기업과 대기업 영역은 완전히 사라지고 프리미엄과 보급형 시장으로 양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