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일 외교장관으로부터 '헝가리 참사' 보고 받는다

주진 기자입력 : 2019-06-02 17:51
강경화 “헝가리 사고 유람선 선체 주변 구조물 설치 검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전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사고수습 지휘를 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3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강 장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으로서 유람선 사고 당일(5월30일) 헝가리로 떠나 현장상황을 파악하고 헝가리 측과 사고수습을 논의한 뒤 2일 귀국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선체 주변에 (사망자 시신 등의)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망을 설치하는 게 좋겠다고 처음부터 제의했는데 지금 여건이 (유속이 빨라) 잠수부가 내려갈 상황이 아니라고 한다”며 “망 설치가 어렵다면 선체 주변에 구조물을 놓는 방안도 (헝가리 당국이)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수면 위에서 배로, 헬기로 계속 수색 작업을 하면서 그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선박의 인양과 관련해서는 “배를 끌어올리려면 강의 다른 유역에 있는 대형 크레인을 가져와야 하는데 지금 수면이 높아 다리와 수면 사이 폭이 아주 좁다고 한다”며 “그래서 수면이 좀 내려간 다음에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월요일(3일)쯤이면 수면도 내려가고 유속도 느려지지 않겠나 예측하고 있다”며 “잠수부를 투입하는 수색 작업이 가능한지 월요일에 해보고 안 되면 다음 날 계속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헝가리 측에 최대한의 협력 의사를 견인해내는 게 이번 방문의 가장 큰 목적이었고 그 부분은 확인했다”면서도 “실종자 수색에 전전된 바가 없지만 안타까운 마음으로 (현장을) 떠났다”고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강 장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 도착해 사고 현장을 둘러본 뒤 헝가리 외교장관ㆍ내무장관과 회담하고 생존자ㆍ피해자 가족 면담, 구조대 격려 등 일정을 소화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