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웸블리 공연 앞둔 ‘방탄소년단’ 뒤에는 성숙한 ‘아미’가 있다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6-01 20:10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앞둔 가운데 팬클럽 아미(ARMY)가 성숙한 팬 문화로 관심을 끌고 있다.

1일 (한국시간 2일) 방탄소년단은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 'LOVE YOURSELF : SPEAK YOURSELF(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를 연다.

이에 현지 팬들은 방탄소년단 ‘웸블리 안내서'를 만들어 온라인에 배포해 질서유지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쪽 분량 안내서를 보면 무대에 돌발적으로 선물을 던지지 못하도록 했다. 또 공연 전날 웸블리 스타디움 주변에서 캠핑이나 노숙도 금지했다.

공연장 안팎에서 가짜 티켓을 파는 사기꾼을 조심하라고 안내했고, 14세 미만은 어른과 동행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 멤버들의 사진이 담긴 대형 현수막이 걸려있다.[사진=연합뉴스] ]


또 유럽 각지에서 몰려든 팬들을 위해 콘서트 전에 즐길만한 콘텐츠도 곳곳에 배치했다.

앞서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오후에는 런던 시내 한국식 노래방에서 파티를 열었다. 다음 달에는 버스를 대여해 런던 투어를 했다.

콘서트 당일 낮에는 찻집을 통째로 빌려 '정모'를 연다. 차 메뉴는 '김석진'(방탄소년단 멤버 진의 본명), '퍼플 유'(방탄소년단의 상징색), '호프 월드'(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의 별칭) 등으로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아미들이 만든 '가이드 투 웸블리' [사진=연합뉴스]]



음료 판매 수익은 방탄소년단이 홍보대사로 있는 유니세프에 기부하기로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일까지 콘서트를 연다. 공연 시작 시각은 오후 7시 30분(한국 기준 2일 새벽 3시 30분)이다.

공연은 150분간 진행되고,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