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해방 선구자 되겠다”…러시아 언론 안중근 의거 상세 보도

성남=조현미 기자입력 : 2019-05-28 16:45
국가기록원, 안중근 의사 보도 러시아 극동지역 신문기사 24건 발굴 매장지도 보도…“감옥 인근 기독교 묘지에 매장”
‘죽으면서 나는 기쁘다. 나는 조국 해방의 첫 번째 선구자가 될 것이다’<쁘리 아무리예, 1909년 11월 2일자>

안중근 의사가 중국 하얼빈 의거 뒤 일제에 받은 첫 심문부터 사형 집행까지 보여준 당당하고 의연한 모습과 발언을 소개한 러시아 신문 보도들이 공개됐다. 매장지에 관한 기사도 포함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설립 50주년과 공공기록물법 제정 20주년을 맞아 28일 블라디보스토크·하바롭스크 등 러시아 극동지역 신문이 보도한 안중근 의사 관련 기사 24건을 공개했다. 

24개 기사는 안중근 의사 의거일 다음 날인 1909년 10월 27일부터 1910년 4월 21일 사이에 현지 신문에 실린 것이다. 안 의사에 관한 러시아 신문기사가 단편적으로 소개된 적은 있으나 극동지역 여러 신문 기사를 망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형국 국가기록원 연구협력과장은 “2015년부터 모스크바에 있는 러시아국립도서관에서 우리나라 독립운동이 활발했던 현지 극동지역 신문들을 찾아봤다”면서 “안중근 의사 이름으로 검색해 50건을 수집했고, 직접 관련된 24건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한 기사들은 시종일관 의연했던 안중근 의사가 의거를 준비하고 체포된 과정, 러시아 장교에 의해 기차역으로 옮겨진 뒤 감옥으로 이송되는 과정, 안 의사 법원 진술과 사형선고 당시 상황, 하얼빈 의거에 대한 러시아 인식 등을 담고 있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28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기록원에서 안중근 의사 의거일 다음 날인 1909년 10월 27일부터 1910년 4월 21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 등 러시아 극동지역 신문이 보도한 안 의사 관련 기사 24건을 공개하고 있다. [성남=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이날 공개된 ‘달리니 보스토크’는 1909년 10월 28일자 신문에서 같은 달 26일 아침 9시 최전선 열병식에 참석하기 위해 하얼빈역에 도착한 이토 공작(당시 조선 통감)이 치명적 총상을 입었고, 조선인으로 밝혀진 범인(안중근 의사)이 체포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또 다른 극동지역 신문인 ‘쁘리 아무리예’는 같은 해 11월 2일자 지면에 안중근 의사가 일본 총영사관에서 있었던 첫 번째 심문에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당신들 고문도 두렵지 않다; 나의 이성과 심장은 조국에서 그들에 의해 병을 얻었다. 죽으면서 나는 기쁘다. 나는 조국 해방을 위해 첫 번째 선구자가 될 것이다”라고 진술한 내용을 담았다.

‘보스토치나야 자랴’는 1909년 11월 4일자에서 “이토 사살은 우리 조국 역사의 마지막 장이 아니며, 아직 살아있는 것이 기쁘다. 나의 유골에 자유가 비출 것이다”이라고 진술한 안중근 의사 발언을 소개했다.

또한 ‘쁘리 아무리예‘는 1910년 2월 27일자에 안중근 의사가 사형을 선고받은 전날 재판에서 1시간 동안 자신의 행위에 대한 정당성을 주장했고 모든 사람이 이에 마음이 끌리는 것 같았다고 보도했다. 안 의사 어머니가 ‘가치 있는 죽음을 맞이하라’는 마지막 인사말을 전했다는 것도 지면에 실었다.

김 과장은 “러시아 언론들은 안중근 의사에 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싸운 사람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안중근 의사 매장지와 관련된 기사도 발견됐다. ‘우수리스까야 아끄라이나’ 신문은 1910년 4월 21일자에 일본 아사히신문을 인용해 안중근 의사가 사형 직후 교도소 내 예배당으로 옮겨졌다가 인근 지역 기독교 묘지에 매장됐다고 밝혔다. 그간 안 의사 매장지는 교도소 내 묘지로 알려져 있었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이번에 공개한 기사들은 안중근 의사와 하얼빈 의거에 대한 러시아 인식뿐 아니라 의거 준비와 체포, 일본영사관 인계과정 등 사후 조치 과정이 상세하게 보도돼 사료적 가치도 높다”면서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맞아 의사의 의연하고 당당한 모습을 국민과 함께하고자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