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세월호 특별수사단 설치' 국민청원에 "독립적 수사체계 말할 단계 아냐"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5-27 15:50
"새로운 사실관계 낱낱이 밝혀지도록 계속 노력할 것"
청와대는 27일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및 전면 재수사'를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독립적 수사체계와 수사 인력을 말씀드릴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SNS 등을 통해 "새로운 사실관계가 낱낱이 밝혀지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3월 29일 '대통령께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지시해주시기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한 달간 24만529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의 국민청원 답변 기준은 한 달 내 20만명 이상의 동의다.
 

청와대는 27일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및 전면 재수사'를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독립적 수사체계와 수사 인력을 말씀드릴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의정부교육지원청 제공]


박 비서관은 "2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수사권과 기소권이 없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외압에 의한 조사 방해만은 막아야 한다는 국민 성원 속에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2기 특조위'는 지난해 3월 출범한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를 두 축으로 한다.

박 비서관은 "2기 특조위는 (세월호의) CCTV 영상 저장장치가 훼손됐다는 사실을 밝히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며 "활동기한을 한 차례 연장해 2020년까지 활동을 이어가 의혹은 끝까지 추적하고 법과 제도를 보완, 정부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