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는 멍, 입술은 부풀어 올라" 효린 피해 카톡 보니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5-28 00:00
지난 25일 한 네티즌 A씨가 글 올려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한 네티즌 A씨가 효린의 졸업앨범 사진 등을 공개하면서 "효린에게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효린에게 3년 간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옷, 현금 등을 빼앗겼고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효린은 폭행을 하고 나면 쌍방폭행이 되도록 자신을 때리도록 했다"고도 적었다.

이후 A씨는 또 다른 피해를 주장하는 B 씨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대화 내용에서 두 사람은 야구 점퍼, 가방 등을 빼앗겼던 기억과 놀이터에서 맞는 것 등의 피해 상황을 확인했다.

A씨는 "추가한 카톡 캡처 속에 나오는 친구(B 씨)에게 연락이 왔다. 때린 사람은 기억 못 해도 맞은 사람은 기억한다고 (나는) 자다가도 떠올라서 깰 정도로 몸이 반응한다"며 "놀이터에서 맞다가 건너편 철조망에 바바리맨이 지켜봤던 것, 효린이 때리다가 ‘빨리 가야한다’며 짜증 내던 것 등이 기억에 남아 있다"고 적었다.

B씨는 A씨 추가 글에 댓글로 'A 씨가 쓴 글에 포함되는 당사자'라며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B 씨는 "효린은 온갖 언어폭력에 가방, 옷, 신발 등을 하루만 빌려달라고 한 뒤 몇 날 며칠을 입고 다녔다"며 "돌려줄 생각이 없었는지 (물건을) 받으러 가면 없다고 ‘선배가 빼앗아 갔다'는 거짓말들을 했다. 달라고 하면 'XXX아 준다고' 등 온갖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놀이터에서 무리지어 '오늘은 너 누구한테 쳐맞을래'라며 두려움을 떨게 했고, 이유없는 폭력을 당해야만 했다"며 "폭행을 당해 눈에는 핏줄과 멍이, 입술은 부풀어 올라 피가 고여 있었다. 엄마가 제 눈을 보시고 학교에 쫓아가신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효린 측은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인 지난 26일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최초고발자인 A씨가 작성한 모든 글이 삭제되자, 효린 측은 돌연 입장을 번복하며 “모욕감과 명예훼손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추가 입장을 내놨다.

이에 A씨는 기사 댓글창을 통해 "기사 나고 몇 시간 후 효린에게 DM 답장이 왔다”며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겠냐고 하더니 연락이 없다. 네이트에서 내 IP를 차단시켰고, 만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며 입장을 바꿨다"고 주장해 논란의 불씨는 다시 지펴졌다.

한편, 일각에서는 A씨 역시 학창시절 일진이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사진=효린 인스타그램]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