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래 전 의원, 숨진 채 발견…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유서 無”(종합)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5-25 16:31

조진래 전 국회의원(54)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숨진 채 발견된 조진래 전 국회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의원이 25일 오전 8시 5분께 경남 함안군 법수면 자신의 형 집 사랑채에서 숨져 있는 것을 보좌관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보좌관은 전날 조 전 의원을 함안의 형 집에 태워주고 이날 아침 다시 데려와 달라고 부탁해 가 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의원은 전날 오후 5시께 함안으로 왔다가 하룻밤을 묵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별다른 외부 침입 흔적과 몸에 상처가 없는 것으로 미뤄 조 전 의원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아침에도 사랑채 문 닫는 소리를 들었다는 조 전 의원 형수의 말을 참고해 정확한 사망 경위와 사망 시점을 파악하고 있다.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하던 조 전 의원은 제18대 국회의원과 경남도 정무부지사, 경남개발공사 사장 등을 지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는 자유한국당 창원시장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