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發 기밀유출 논란 일파만파…수습 나선 靑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5-23 17:50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한·미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이 유출된 사건과 관련, 청와대는 23일 "외교부가 곧 당사자 감찰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히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외 공개가 불가한 기밀로 분류된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이 유출됐다고 확인됐으며 유출한 사람 본인도 기밀 누설을 시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등 '3급 비밀'을 강 의원에게 유출한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K씨의 신원을 파악했으며 현재 외교부를 통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강 의원의 고교 후배로 알려진 K씨는 카카오톡 보이스톡을 통해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통화 내용 유출을 인정한 것과는 별개로, 이를 '공익 제보'라고 규정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는 "정상 간 통화 내용은 부정·비리가 있는 공익 제보에 해당하지 않기에 그 말은 성립되지 않는다"며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이 사안은 한·미간 신뢰를 깨는 문제가 될 수 있고 무엇보다 한반도를 둘러싸고 한발 한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3급 국가기밀에 해당하는 정상 간 통화 내용이 누설된 건 한반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달 방일 계기 한국에 잠깐이라도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는 강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기존의 입장을 반보했다. 

K씨의 인사 조처나 법적 처리 여부에 대해  눈길이 쏠리고 있지만, 정부는 "외교부가 조만간 감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조사는 미국 현지에서 이뤄진다고 파악된다. 

한편 사건의 당사자인 강 의원은 "이는 야당 의원 의정 활동의 주요 사안"이라며 자신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한국당의 공무원 휴대폰 사찰 관련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미국 대통령 방한 문제는 국민적 관심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기자회견에서 한·미 정상회담 조율 과정과 통화 내용을 자세히 공개해 논란을 일으켰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23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 22일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유출한 외교관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5.23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