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합의문' 수용불가…더 멀어진 국회 정상화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5-22 17:20
민주, "유감표명 전제조건으로 정상화 안 돼"...'통 크게 진행하자'는 소수의견도 한국, '사과' '패트 무효' 촉구…교착 국면 장기화 우려
3당 원내대표가 ‘맥주 회동’으로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한국당 합의문'에 수용 불가 입장을 내비치면서 교착 국면이 장기화할 조짐이다. 

22일 더불어민주당은 ‘이인영호’ 출범 이후 첫 의원총회를 열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사실 국회 정상화 매듭을 풀고 의총을 소집하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했다”며 “더 정성스럽게 야당의 이야기를 경청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경 처리 등 민생 관련한 예산을 다루고 입법 과제들을 처리하면서 국회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다시 한번 정중하게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지도부의 공개발언 이후 이어진 비공개회의에서는 △추가경정예산(추경) △북한 식량지원 △국회 정상화 방안 등을 놓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당에) 유감 표명을 먼저 하고 그걸 전제조건으로 해서 정상화하는 방안에 대해선 전반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이었다”며 “소수의견으로 ‘통 크게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비공개회의 내용을 종합하면, 전날 이원욱 민주당·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나온 한국당 합의문의 주요 내용인 △한국당 의원 고소·고발 취하 △사과 표명 △패스트트랙 철회 등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다만, 3자 회동, 1대1 회동 5자 회동 등을 협의 과정에서 고려할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5자 협의를 포기할 수 없다는 얘기도 나왔다.

당초 오는 27일로 추진 중이던 추경에 관한 정부 시정연설 일정도 불투명해졌다. 박 대변인은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합의문 내용은 우리가 받을 수 없어 27일은 (시정연설이 열릴지) 미지수”라고 했다.

반면, 한국당도 한 발짝도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도 ‘국회 정상화’의 키는 집권여당이 쥐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강하게 압박하는 모양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표-중진회의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우리당 의원 56명이 고발됐다”며 “제1 야당 의원들을 이렇게 망신주고 흠집 내는 것은 한마디로 야당탄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대충 국회만 열면 된다는 식으로 유야무야 하지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과’와 관련된 ‘원천 무효’ 입장을 밝혀줄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정상화의 ‘중재자 역’을 자임하고 나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조만간 진전된 협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이번 주말을 전후해 3당 원내대표가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해법으로 △원내대표 정례회동 △1대1 연쇄 영수 회담 등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의원총회에 참석한 이해찬-이인영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