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이라크서 2조9천억 규모 대형 해수공급시설 공사 단독 수주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5-22 15:29
하루 500만배럴 용량 물 생산 가능 해수 처리 플랜트 프로젝트…공사기간 49개월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현장 전경.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이라크에서 2조9000억원 규모 초대형 해수공급시설 공사 단독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이라크에서 총 24억5000만달러(한화 약 2조9249억원) 규모의 해수공급시설(Common Seawater Supply Project) 공사 낙찰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사는 이라크 석유부 산하 바스라 석유회사(Basrah Oil Company)가 발주한 바스라 남부 유전의 원유 증산을 위해 유정에 주입할 하루 500만배럴 용량의 물 생산이 가능한 해수 처리 플랜트 프로젝트다.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수주한 초대형 공사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총 49개월이다.

이번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이라크 내 원유 생산량 증산과 동시에 재정 확충에 기여하고, 경제 성장 기반 마련에 크게 공헌할 것으로 현대건설 측은 기대했다.

특히 현대는 이번 수주가 이라크 지역 내에서 지난 2014년 수주해 공사 수행 중인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에 이어 양질의 플랜트 공사 실적과 우수한 기술력, 이라크 정부 및 발주처의 전폭적 신뢰를 기반으로 대형 공사 수주 쾌거를 이뤘다는데 의미가 깊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도 지난 1월 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이라크 우호관계를 강화하고 실질 협력관계를 다져나가기 위한 외교 특사단이 방문했고, 4월 재방문하는 등 측면 지원에 나서기도 했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도 특사단과 동행했고, 이라크, 쿠웨이트, 카타르 등 중동 지역 및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현장을 점검하며 해외 수주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이라크에서 오랜 기간 동안 주요한 국책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경제 성장에 많은 기여를 한 현대건설에 대한 굳건한 신뢰감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향후에도 이라크 재건을 위한 개발 장기 계획으로 지속 발주될 것으로 전망되는 정유공장, 전력시설, 주택 등 다양한 분야의 수주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