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4차 산업혁명, 기술 이해하는 인재 양성이 필수적"

윤동 기자입력 : 2019-05-22 14:23
최신 핀테크 트랜드 대학교에서 강의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인재 양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A.I.가 여는 미래금융의 세계' 캠퍼스 특강에서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금융 서비스의 변화와 이에 대응하는 준비 자세 등을 소개했다.

윤 원장은 "금융은 혁신적인 기술의 역동적인 융합으로 인해 상품과 서비스, 금융회사와 감독기구의 일하는 방식, 그리고 이에 따라 우리의 금융생활까지 근본적으로 바뀌는 변혁의 시기에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전문가들은 이런 변혁의 시기를 헤쳐 나기 위해 실마리 중 하나가 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능력에 있다"며 "글로벌 기업들은 세계경제포럼(WEF) 설문에서 향후 5년간 부상할 10대 핵심 역량 중 하나로 기술 설계 및 프로그래밍을 꼽았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금융이 4차 산업혁명의 격랑 속에서 도약의 기회를 찾기 위해서는 혁신기술 개발 뿐만 아니라 이를 활용할 인재 양성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강연에서는 아마존, 구글, 블룸버그 등 빅테크 기업의 전문가들이 A.I.를 활용한 금융 솔루션 등 최신 핀테크 트렌드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