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보상받는 데 필요한 서류 2종이라 제출한 것…언론 왜곡 개탄"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5-20 16:31
광주시 "신청서 보관하고 있어…일괄 보상 안 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향신문에서 제기된 보상금 신청서 제출에 관한 당시 상황을 자신의 SNS를 통해 반박했다.

심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피고인 피해보상과 관련해 신청서를 2번 냈다는 내용의 기사에 관해 명백한 왜곡이다라고 항의했다. 심 의원은 기사의 어감상 2번씩이나 신청서를 내며 재촉한 듯이 보도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의원에 따르면 보상을 받는 데 필요한 서류가 2종이다. 하나는 '기타지원금 지급신청서'이고 또 다른 하나는 수령시 문제제기를 하지 않는 약속을 담은 '동의 및 청구서'다. 필요한 서류가 두 가지여서 두개를 다 냈다는 게 심 의원의 해명이다.

아울러 심 의원은 기사의 맥락 상 광주시의 일괄보상이 없었다는 내용을 적어 자신이 큰 잘못을 한 듯 왜곡했다고 꼬집었다. 심 의원은 "피고인들이 함께 일괄제출해 모두가 함께 일봘보상을 받은 것이 무슨잘못인가"며 "일괄보상을 마치 신청서류도 없는데 지급한 무조건 보상식으로 개념을 비틀어서 기사를 왜곡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전화 받는 심재철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