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에 5G 이동통신 단말기 시험장 구축된다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5-20 12:00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 수행기관 선정 200억원 투입해 2023년까지 조성 예정
국내 기업의 5세대(5G) 이동통산 단말기·디바이스 개발을 지원하는 시험·검증 시설(테스트베드)이 구미시에 구축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공모를 통해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이 5G 테스트베드 구축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국비 128억, 지방비 70억 등 총 198억원이 투입된다.

모바일 기기와 이동통신 서비스는 제품개발 시 통신사의 이동통신망과 연결한 상태에서 통신품질, 데이터 업·다운로드 등 탑재 기능이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시험이 필요하다.

5G 테스트베드에서는 이동통신사 통신망 수준의 소규모 시험망을 구축해 단말기의 기능 및 성능을 검증하고 기지국과의 상호연동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는지를 확인하는 시험을 한다.

또한 시험·검증뿐만 아니라 발견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기술 컨설팅을 제공하고, 5G 기술표준·규격, 국내외 기술·시장 최신 동향 등을 제공하는 기업 지원 서비스도 시행한다.

지난해 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 구축한 5G 테스트베드에 이어 구미에도 테스트베드를 구축함으로써 국내기업의 5G 단말기·디바이스 개발 지원 기반이 한층 강화될 예정이다.

구미 테스트베드는 5월 말부터 장비를 구축하고 시험공간 등을 마련해 2023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기업 대상 시험·검증 서비스는 내년 하반기부터 시작된다.
 

[사진=아주경제]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