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노동자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 박차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5-20 10:30
고용부, 광주시·전주시·화성시·근로복지공단과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업무 협약 체결
중소기업 노동자들의 육아를 돕기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가 한 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고용노동부는 20일 광주광역시, 전주시, 화성시, 근로복지공단과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이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중소기업 노동자 가정 보육 지원을 위해 80대20 비율로 사업비를 분담, 중소기업 밀집 지역과 가까운 거주지 또는 교통 요지에 설치하는 어린이집이다.

이번에 업무 협약을 체결한 지자체는 2019년 거점형 어린이집 1차 선정 지역 중 부지가 확보된 곳이다. 고용부는 앞으로 다른 지자체와도 업무 협약 체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거점형 어린이집은 10개 지역이 선정된다. 1차로 광주광역시·화성시·전주시·서울 마포구와 광진구가 선정됐으며, 2차 선정 심사와 3차 공모도 하고 있다.

앞서 2018년 선정된 서울 강서구, 시흥시, 계룡시 3개 지역 중 강서구는 지난 12월 제1호점을 열었다. 시흥시와 계룡시는 현재 신축 공사 중이며 내년 3월 개원을 앞두고 있다.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은 그동안 대규모 기업에 비해 직장어린이집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중소기업 노동자 등에게 입소 순위 우선권을 주고 우수한 보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퇴근이 늦거나 주말 근무가 필요한 노동자들을 위해 시간 연장 보육, 토요일 보육 등을 시행해 노동자가 자녀의 보육 걱정 없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전망이다.

이번 선정 지역 중 광주시의 경우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노동자 복지 시설을 확충하는 차원이라 그 의미가 클 것으로 고용부는 보고 있다.

전주시와 화성시의 공공직장어린이집 설립 예정 지역은 산업 단지와 가까워 젊은 노동자 가정의 보육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공공직장어린이집에 대한 부모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만큼 더 많은 지자체들이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이라 기대하며, 고용노동부도 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