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ON 2019 JAPAN’, 역대 최대 8만8000명 인파 몰려…일본내 한류 확장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5-19 17:06

'KCON 2019 JAPAN' 현장 모습.[사진= CJ ENM]


CJ ENM은 17~19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멧세에서 개최한 세계 최대 규모 K-컬쳐 컨벤션 ‘KCON 2019 JAPAN’에 역대 최대 규모 인파인 8만8000명이 몰렸다고 발표했다.

‘KCON JAPAN’이 처음 열린 2015년 1만5000명이 찾았던 것과 비교해 5배 이상 성장했다. 누적 관객은 25만2500명에 이른다. 일본 현지 내 한국 대중문화 확산의 새 장을 열었다는 것이다.

5주년을 맞은 ‘KCON JAPAN’의 참여 관객 중 1020 세대는 2016년 기준 전체 관객의 39%에서 지난해 69%로 증가했다. 특히 10대 관객의 경우 지난 2년 간 4배 규모로 성장했다.

지난해의 경우 일본의 47개 도도부현 중 시마네현과 돗토리현을 제외한 45개 도도부현에 거주하는 관객이 케이콘을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전체가 참여하는 대표 K-컬쳐 컨벤션의 저력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올해 KCON JAPAN 개최 5주년을 기점으로 첫 선을 보인 ‘KCON GIRLS’와 같은 케이콘 스핀 오프 브랜드의 단독 행사 추진을 비롯한 컨벤션 콘텐츠 확장 등 세계 2위 음악 시장인 일본 내 한류 저변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