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화보] 광주서 진땀흘린 황교안 대표
다음
121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18일 광주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일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경찰 등 경호 인력은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보호하려 했으나, 일부 시위대는 그를 향해 물건을 던지거나 물을 뿌리기도 했으며 '5·18 진상규명 처벌법 제정' 피켓을 든 일부 시민들은 황 대표가 향하는 도로에 드러눕기도 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