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여행금지' 이라크에 국민1500명 체류 중…상황 예의주시"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5-16 16:02
외교부는 미국이 이란과 접경한 이라크에 주재하는 자국 공무원 철수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 "매일매일 (이라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현지에서 일하고 계신 교민들의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미국 등 유관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유사시에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하면 유기적으로 신속하게 철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라크는 여행금지 국가로 지정됐지만, 현재 특별허가를 받은 한국 국민 1500여명이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현지에 체류 중이다.

앞서 주(駐)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은 15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안전 경계경보'를 올렸으나, 정확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최근 이란과 군사·정치적 긴장이 고조하면서 이라크에 있는 친이란 조직이 미국인 또는 미국 시설, 군기지 등을 공격할 수 있다고 보고 이런 조처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