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1분기 당기순이익 601억원…전년比 17.7%↓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5-15 17:22
한국씨티은행은 올 1분기 60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7% 감소한 수치다.

총수익은 300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9% 감소했으며, 이자수익은 239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0.2% 감소했다. 이는 K-IFRS15 도입에 따른 회계기준의 변경(카드관련 지급수수료를 기존에는 비이자수익에서 이자수익에서 차감) 때문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비이자수익은 3.9% 감소한 515억원을 기록했으며 기타영업수익은 국공채매각이익이 늘어나 137억원 증가한 93억원을 시현했다.

박진회 은행장은 "2019년도 1분기 한국씨티은행의 실적은 무역 및 시장변동성을 포함해 외부환경의 지속적인 어려움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