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네이버-소상공인연합회, 상생협력 발판 구축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5-13 12:00
중소벤처기업부는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네이버·소상공인연합회와 상생협력 문화확산·소상공인 성장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13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소상공인 상생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네이버의 모범 사례를 소개하고, 세 기관이 협력해 이를 더욱 확산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광주 동구 금남로에 있는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 내부 모습. [사진=연합]

네이버는 지난 2013년부터 전국 4곳(서울 2, 부산 1, 광주 1)에서 파트너스퀘어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소상공인 대상 창업·경영 관련 교육, 사진·영상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장비 등을 제공하고 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약 38만명의 소상공인이 지원 받았다.

네이버는 올해 안에 파트너스퀘어를 서울 강북에 2개소 추가 설치하고, 내년부터는 대전 등 해당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앞으로 세 기관은 네이버의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을 확대하고, 네이버 쇼핑 플랫폼을 통한 기획전 개최 등 판매・홍보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네이버의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중기부 소상공인사이버평생교육원을 통해 제공하고, 중기부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교육에는 네이버의 현장교육 프로그램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모바일 직불결제(제로페이) 홍보, 전통시장 정보검색 서비스 강화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대기업의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이 잘 알려지지 않아 소상공인들이 우수한 프로그램을 활용할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있다"며 "자발적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를 계속 이끌어내는 한편, 열심히 노력하는 기업에는 정부가 더 힘을 실어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프로젝트 꽃(소상공인 상생협력 사업)을 통한 자발적 상생의 노력은 네이버가 우리 경제에 오랫동안 기여하고, 작은 개인으로 시작한 소상공인들과 함께 성장해 나갈 방법을 고민하는 과정에서 시작된 약속”이라며 "대한민국 경제에 분수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 믿으며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소상공인이 포털을 통해 검색광고를 하는 것이 필수처럼 된 상황에서 포털 시장에 대한 분쟁 조정 등 온라인 공정화를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오늘 업무협약이 온라인 시장에 새로운 질서를 확립하는 하나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언급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