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핑크퐁과 아기상어 만나요"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4-25 21:30

25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지역에 위치한 '바닷속 인천공항 포토존'에서 인천공항을 찾은 여객들이 핑크퐁 및 아기상어 캐릭터 인형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달부터 스마트스터디와 협력해 핑크퐁과 아기상어를 활용한 글로벌 협업 마케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힌다.

스마트스터디는 핑크퐁과 아기상어 등의 글로벌 인기 IP(지적보유재산권)를 보유한 콘텐츠 기업이다. 지난 1월에는 핑크퐁 아기상어의 영어 버전인 베이비 샤크(Baby Shark)가 16주 연속 빌보드 핫100차트 톱(Top) 50에 오르는 등 해외에서 더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핑크퐁 캐릭터가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글로벌 콘텐츠로 성장하고 있고, 인천공항의 핵심 수요 지역인 아시아 및 미주에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 협업 마케팅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스마트스터디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등 11개의 다양한 언어로 영상 콘텐츠를 제작 중이며 4000여편이 넘는 글로벌 영상 콘텐츠를 유튜브와 모바일 앱을 통해 송출하고 있다.

공사는 이를 통해 한국의 대표 관문이자 아시아 최대의 허브공항인 인천공항의 브랜드를 전세계 여행객들에게 효과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업 마케팅은 '만약 바닷속에 공항이 있다면?'이라는 콘셉트로 핑크퐁과 아기상어가 인천공항에서 다양한 공항시설과 서비스를 즐기는 모습을 담았다.

우선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 지역에서는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들이 핑크퐁과 아기상어 캐릭터를 체험하고,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바닷속 인천공항 포토존'이 운영된다. 여객들이 이용하는 카트도 핑크퐁과 아기상어가 담긴 특별 디자인으로 바뀐다.

또 인천공항 버전으로 특별제작한 '핑크퐁 아기상어' 노래와 애니메이션이 공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과 여객터미널 내 모니터, 미디어타워 등을 통해 송출될 예정이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장은 "해외 여행객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아기상어를 활용해 해외 잠재 수요층에게 인천공항을 보다 친숙하고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이번 협업 마케팅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 공사는 해외 여행객들에게 인천공항과 대한민국의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글로벌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