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신미숙 靑비서관 사표 수리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4-25 10:11
문 대통령, 24일 늦은 오후 신미숙 비서관 사표 수리

문재인 대통령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어제(24일) 늦은 오후 신 비서관 사표를 수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신 비서관은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인사에 부당 개입한 혐의(직권남용, 업무방해)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 비서관을 재판에 넘기기로 했다.


 

[사진=환경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