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나눔재단, 장애인의 날 맞아 ‘발달장애인 사생대회’ 후원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4-24 10:07
임직원 등 120명 봉사활동 참여… 1,100만원 상당 물품 및 현금 후원 발달장애인 택배, 장애인 영화관람데이 등 장애인복지 사회공헌 활발

지난 23일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린 '서울발달장애인 사생대회에서 장애인 참가자와 CJ그룹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그룹이 장애인 복지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CJ그룹의 사회공헌재단 CJ나눔재단은 지난 23일 서울시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장애인의 날을 맞아 열린 ‘서울발달장애인 사생대회’에서 임직원 봉사활동 및 물품 나눔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로 33회째인 서울발달장애인 사생대회는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이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매년 열리는 대규모 장애인 행사로, CJ나눔재단은 지난 2016년부터 임직원 자원봉사와 재정적 후원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CJ그룹 임직원 80여명과 함께 CJ도너스캠프 꿈키움아카데미 교육생 30명, 대학생봉사단 10명 등 총 120명이 참가해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고 봄나들이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왔다. 행사 참가자들을 위한 간식과 자원봉사자 도시락, 행사 후원금 등 1100만원 상당의 물품 및 현금도 지원했다.

CJ나눔재단 외에도 계열사인 CJ대한통운은 2015년부터 발달장애인 택배사업을 추진해 누적 배송량이 48만 상자를 넘어섰다. CJ ENM은 매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과 임직원 봉사자들이 마포 일대를 함께 걷는 ‘거북이 마라톤’ 행사를 열고 있다. 

CJ CGV는 2014년부터 ‘장애인 영화관람데이’를 운영해 매년 3~4만 명 이상의 장애인들이 극장에서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CJ그룹은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면서 “장애인의 사회참여 활성화와 경제적 자립, 문화체험 기회 확대, 비장애인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