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베이글로 연 매출 10억원 올린 비결은?

이승재 기자입력 : 2019-04-23 21:09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 방송화면.


뉴욕에서 건너온 전통 베이글을 팔아서 연 매출 10억원을 올릴 수 있을까.

18일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베이글로 연 매출 10억원을 올리고 있는 정정자 씨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정 씨는 까다로운 뉴요커들의 입맛을 베이글로 사로잡았다. 최근 미국 베이글 가게들도 편리함을 위해 전기오븐을 사용하는 추세라고 한다. 그래도 정 씨는 맛있는 빵을 만들기 위해 뉴욕 정통 방식을 고수한다.

정 씨의 방식을 보면 우선 베이글 반죽을 저온 냉장고에서 48시간 숙성 발효시킨다. 이후 끓는 물에 데쳐 2차 숙성을 시키고 표면이 노릇해질 때까지 300도가 넘는 화덕에 구워낸다.

정 씨는 14가지 종류의 크림치즈를 기계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만든다.

그의 가게는 서울에 위치한 한 여대 앞에 있다. 여기에는 담백한 베이글과 달콤한 크림치즈를 먹으려는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