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방송제도개선 추진반’ 구성…올해 중 개선방안 제안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4-23 16:29
방송통신위원회가 중장기 방송통신 규제개선 방향을 설정하고 구체적인 추진전략을 수립한다.

방통위는 23일 방송정책국을 중심으로 외부 방송‧통신‧미디어‧법률전문가 및 정책연구기관 등으로 ‘방송제도개선 추진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추진반은 ‘방송규제체계 개선’과 ‘미래방송통신 제도’ 등 정책과제를 논의, 올해 내로 방통위에 개선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추진반에서는 방송의 공적영역의 책무는 강화하면서 미디어 생태계의 활력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과 방송통신 융합 환경 하에서 수평적 규제체계로의 전환 등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산하에 2개의 분과를 운영한다.

1분과는 ‘방송규제체계 개선’ 방안을 정책과제로 해 공적영역과 민간영역 방송의 규제철학을 정립한다.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와 독립성 보장방안, 지역방송과 유료방송 등의 규제합리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2분과에서는 ‘미래방송통신 제도’를 정책과제로 해 수평적 규제체계 전환, OTT 등 융합서비스 중장기 규제방안과 미래형 플랫폼 및 신유형 콘텐츠 서비스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방통위 관계자는 “급변하는 미디어 생태계는 새로운 규제 철학을 요구하고 있어 기존 제도 틀을 정비, 미래지향적인 방송통신 규제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추진반에서 마련한 방안을 토대로 관계부처 협의하고, 관련 학회 등 방송통신 전문가, 시민단체, 사업자, 시청자 등 다양한 의견들을 폭넓게 수렴한 후 방통위 상임위원들간 논의를 거쳐 개선방안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한편 학계 의견수렴의 일환으로 오는 26일 한국방송학회 정기 학술대회 특별기획 세션을 마련한다. 여기서 방통위는 수평적 규제체계 전환의 필요성과 OTT 등 신유형 방송통신서비스 제도화와 관련된 학계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다.
 

‘방송제도개선 추진반’이 회의를 하고 있다.[사진= 방통위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