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선거제 개혁 등 패스트트랙 만장일치 추인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4-23 11:47
민주평화당은 23일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 개편안,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이른바 패스트트랙 3법 합의안을 당론으로 추인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시대의 대의인 선거제 개혁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찬성한다”면서도 “지방과 농촌지역, 낙후지역, 지역구 축소가 큰 부작용을 가져오므로 향후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변인은 “다른 의견들이 제기됐지만, 이렇게 발표한 내용에 대해 모두 동의했다”며 사실상 만장일치였다고 밝혔다.

사개특위에서 바른미래당에서 반대할 가능성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선 “사실 우리 당만 해도 우리 당의 이해관계를 따지자면 이걸 반대하는 의원이 더 많을 수 있다”며 “당리당략에 의해 여기서 반대하고 저항하는 것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약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평화당, 정의당이 굳건히 시대적 대의를 붙잡았기 때문에 바른미래당도 이 흐름에 합류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향후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에 참여할 때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자유한국당도 선거제 개혁 논의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지 못할 것으로 생각하고 이 논의에 들어올 것으로 본다”며 “우리가 패스트트랙에 올린 것은 시간의 제한 때문에 급하게 올린 것이고, 이후 정개특위가 6월 말까지 진행되니 그 시간 안에 충분히 더 바람직한, 합리적 방향으로 보완을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의원총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동영 대표 등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9일 저녁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민주평화당은 비공개로 전환된 의원총회에서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복원 여부를 놓고 토론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