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호도시 중국 추성시 대표단 연천방문

(연천)최종복 기자입력 : 2019-04-23 10:40
사드사태 이후 중단된 양도시 간 국제교류 관계 회복 기대

[사진=연천군제공]

경기연천군 국제우호도시인 중국 산동성 추성시 교육체육국 왕복성 국장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 일행 4명이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3박 4일의 일정으로 양 도시 교육교류 강화를 위하여 연천군을 방문했다.

추성시 대표단은 김광철 연천군수 접견을 공식일정의 첫 시작으로 연천교육지원청 홍성순 교육장과 양 도시 교육교류사업 확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군은 현재 추성시 연광 제2소학교와 연천초등학교 간 자매학교를 체결하여 학생교류활동을 진행 중에 있으며, 이번 교육협력을 계기로 초등학교 간 교류 뿐 아니라 대학생 간의 고급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향후 교육분야 국제교류활동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추성시 대표단은 방문일정 동안 지역 내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각 시설 운영현황을 둘러볼 계획이며, 특히 전곡중앙도서관 방문 시, 연천군에서 2014년부터 전국 최초로 운영 중인 온라인 ‘가가호호’ 책배달 서비스를 벤치마킹하여 연천-추성 양 도시 간 도서교환 시스템을 갖추는 방안을 군과 상호 기획할 예정이다.

추성시는 2004년 3월 29일 우호교류 협의 후 다양한 분야로 교류를 발전시켜 왔으나 사드사태 발생 이후 2017년부터 교류가 중단된 상태였다.

군 관계자는 "이번 대표단 방문을 계기로 다시 한번 ‘맹자의 고향’ 추성시와의 활기찬 우호교류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