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독일 헨켈사 첨단 전자재료부문 글로벌 신사업장 송도국제도시에 유치

(인천)박흥서 기자입력 : 2019-04-23 08:34
그린필드 FDI 3500만 유로(한화 약 450억원) 투자, 올해 하반기 착공, 내년 하반기 준공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에 독일 헨켈사의 첨단 전자재료를 개발 및 생산하는 글로벌 신사업장이 건립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2일 송도 G타워에서 김진용 인천경제청장과 김유석 헨켈코리아(유)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협력협약을 체결했다.

IFEZ, 독일 헨켈사 상호협약[사진=IFEZ 제공]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송도 내 △헨켈코리아(유) 전자재료 사업부문 신사업장 건립을 위한 행정적인 지원 △신규 고용창출 및 지역인재 채용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 등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송도 첨단산업클러스터 내(연수구 송도동 218-6, 7) 1만9529㎡ 규모의 부지에 입주하게 될 헨켈코리아(유)는 독일 헨켈 본사가 100% 투자한 자회사다.

헨켈코리아(유)는 올해 하반기에 착공, 내년 하반기 준공 이후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인 송도 신사업장 건립을 위해 지난 1989년 우리나라 진출 이후 그린필드 투자로는 최대규모인 3500만유로(한화 약 450억원)의 외국인직접투자(FDI)를 독일 본사로부터 도입했다.

그린필드 투자(Green Field Investment)는 해외진출 기업이 투자 대상국에 생산시설이나 법인을 직접 설립, 투자하는 방식으로 FDI의 한 유형이다.

] 지난 1876년 독일에서 설립돼 올해로 143년된 헨켈사는 세제사업에서 산업용 첨단재료로 사업영역을 확장, 전 세계 125개국에 진출했으며 지난 2018년 기준 매출 25조원(200억 유로)에 종업원수가 5만3000여명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헨켈사의 송도 신사업장은 첨단 스마트 팩토리 및 종합 건물관리 시스템(BMS)을 도입해 최고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태양광 패널, 빗물 재활용, 에너지 고효율 장비, 녹지 확보 등 친환경 시설로 건립된다.

헨켈사는 반도체 산업이 밀집한 중국 및 동남아 시장의 요구에 대응, 한국 내 생산시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송도 신사업장 건립을 결정했다. 헨켈코리아(유)의 전자재료 사업부 신사업장은 아시아 및 전 세계 수출 전진기지로서 반도체 어셈블리용 전자재료 등의 공급 및 반도체 공동개발을 위한 R&D 협력 등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IFEZ는 헨켈사의 투자가 △첨단 전자재료 핵심기술의 현지화를 통한 핵심재료 기술 경쟁력 강화 △수입 대체 및 수출 증대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IFEZ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접, 항공물류를 통해 중국 및 동남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아시아 거점지역으로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헨켈사의 이번 투자는 이미 IFEZ에 입주해 있는 반도체 제조사와의 시너지 효과와 국내 반도체 산업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유석 헨켈코리아(유) 대표는 “전자재료 수출물량 100%를 항공으로 배송하고 있는 헨켈사에게 송도는 최적의 입지여서 이번 투자를 결정했으며 신사업장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허브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 및 지역 협력업체들과의 협업 및 상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