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트럼프, 하노이서 '매우 나쁜 딜'·'노딜' 중 바른 선택해"

외교부 공동취재단·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22 18:22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자 북미정상회담에서의 결과를 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베리 배드 딜(very bad deal, 매우 나쁜 합의)'와 '노 딜(no deal·합의없음)' 중 하나를 선택했어야 했고, '노 딜'이라는 올바른 선택을 내렸다고 22일 평가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정동 미국 대사관저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직면한 선택지는 '빅 딜'과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거래)' 사이의 선택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시 북한은 하노이 회담에 임박해 미국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대다수를 해제하는 대신 영변 핵시설을 미래 어느 시점에 폐기하기로 약속했으나, 이는 사실상 북한에게만 유리한 협상이었다는 설명이다. 

그는 "북한의 제안대로라면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경제 제재를 즉각 해제하는 혜택을 받지만, 북한에는 대량파괴 무기와 운반수단, 거의 모든 무기 무기생산능력이 그대로 남아있을 것이기에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는 지금보다 더 안전해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해리스 대사는 하노이 회담 이후에도 미국은 북한과 계속해서 대화했다고 소개하며 "김정은 위원장은 하노이를 떠났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았을 것"이고 "테니스공으로 치자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치기 쉬운 샷을 넘겼고, 공은 김 위원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중간단계의 협상인 '굿 이너프 딜'에 대해 그는 "한국정부가 저와는 중간단계에 대해서 정보를 공유하지 않아 중간단계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4·11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대통령이 제재 해제 문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달려있다는데 공감했다는 발언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그러면서도 해리스 대사는 '비핵화로 가는 중간 단계에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 일정 부분 제재완화가 필요하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비핵화가 될 때까지 제재 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미·일동맹이 강화되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한국만 고립된다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는 "한국이 고립돼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미·일동맹이 있고, 미·한동맹이 있는데 만약 한일 양국 간에 의견 일치를 볼 수 있다면 한·미·일 3각 동맹 역시 강화될 것"이라고 답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미국 대사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미관계 현안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2019.4.22 [사진공동취재단]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