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우파’ 어색하기 그지 없어”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4-20 00:00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9일 “아무리 보수라는 말에 대해 인식이 나빠졌다고 해도 ‘자유우파’라는 말은 어색하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렇다면 보수우파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수의 본질은 자유에 있고 진보의 본질은 평등에 있다”며 “최근 자유우파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실소를 금할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마치 역전앞(驛前)이라는 말과 다름이 없다”고 비판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유대길 기자 dbeorlf@]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